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검색조건
키워드
기간
-
지역선택
검색조건
키워드
일자
지역선택

“실수 없이 학자금 혜택 받도록 돕죠”

에듀피아 학자금(대표 줄리 김)과 올인원 학자금(대표 김진화 )이 지난 1일 전격 합병했다. 줄리 김 대표는 “지난 7~8년 간 학부모와 학생에게 실수 없이 정확하게 주어진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하며 회사를 이끌어 왔다”며 “업무 특성상 한 번 맡기면 대학 입학 전부터 졸업까지 최소 몇 년은 함께 가기 때문에 누적된 회원 수가 포화 상태여서, 혹시 모를 실수 등을 대비해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진화 대표는 “나 역시 회원과 한 번 시작하면 끝까지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는 게 기본 신념인데 에듀피아라면 그 동안의 신뢰와 오랜 경륜을 바탕으로 서로에게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당장이라도 각자 회원을 합쳐 나름의 장점을 조합하면 더 큰 발전이 있겠다는 점도 합병에 결정적 이유였다”고 전했다. 기존 에듀피아 학자금은 줄리 김 대표가 가진 여성 특유의 꼼꼼하고 정확한 일 처리 덕분에 입 소문을 타고 방문하는 회원이 많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김 대표는 “학자금은 얼마나 적절한 시기에 학생과 학교에 맞는 최상의 자료를 준비해 남들보다 한 발 빨리 접수하느냐가 성공적인 결과를 좌우한다”며 “특히 한인 부모님들 중 학자금은 합격 이후에 그 학교만을 대상으로 접수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상 팹사 같은 경우는 합격발표 전 지원학교 마다 넣어도 상관 없고, CSS는 학교별로 데드라인이 다르므로 이를 수시로 업데이트해 반드시 그 날짜에 맞춰 접수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해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줄리 김 대표는 지난 달 1일부터 시작된 재정보조 신청에 많은 한인 학생들이 조기 지원하는 주립대와 사립대의 신청마감일을 소개했다. 주립대는 윌리엄 앤 메리 공대가 오는 15일, UVA와 UMD가 내년 1월1일 팹사와 CSS 신청 접수를 각각 마감한다. 또 버지니아텍은 내년 1월15일, 제임스메디슨과 조지메이슨은 내년 3월1일 펩사 신청 접수를 마감한다. 또 사립대는 스탠포드와 컬럼비아·듀크·존스홉킨스·보스턴칼리지·NYU가 오는 15일, 코넬이 21일, 에모리가 내달 4일, 조지 타운이 내년 2월1일, M.I.T.가 내년 2월15일 팹사와 CSS 신청 접수를 마감한다. 기존 올인원 학자금은 이름 그대로 학자금 상담에 전문적인 진학 상담까지 병행함으로써 학생의 실력과 가정의 자금 상황을 철저히 분석, 최대 지원금으로 최상의 학교를 진학할 수 있도록 돕는 통합관리시스템을 강점으로 내세운다. 김진화 대표는 “학자금은 단순히 지원금을 얼마나 많이 받느냐의 문제만을 따져서는 결코 성공했다고 할 수 없다”며 “예컨대 주립대가 60% 가량 등록금을 지원하고 사립대가 98%를 지원한다면 두 대학의 전체 학비에서 본인 부담금이 얼마만큼 차이 나는지, 학생이 진학하는 학교에서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지 등을 다각도로 따져서 결국 회원이 가장 좋은 조건으로 진학할 수 있는 길을 터 주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두 회사의 이러한 강점을 밑거름으로 새롭게 태어난 ‘ 에듀피아 학자금’은 LA와 시카고, 조지아 등 타주에서도 학자금 서비스를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줄리 김·김진화 공동대표는 “그 동안 타주에서 의뢰해 온 회원들도 적잖고, 학자금 문제를 다루다 보니 불가항적으로 타주까지 커버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회원들의 요청도 계속적으로 이어져 왔다”며 “미주 지역에서 신뢰로 의 신화를 이룰 수 있게 목표한 내년 초까지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공언했다. ▷문의: 703-576-7803, topedupia@gmail.com ▷주소: 7002 Evergreen Ct #A, Annandale, VA 22003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2017-11-06

[탑에듀피아 학자금] 재정보조 관련 질문

재정 보조와 관련, 가장 안타까운 질문은 합격 발표를 받은 후에 재정보조 신청을 어떻게 하느냐고 질문하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생각해서 재정 보조 신청 마감을 놓쳐버린 분들을 종종 보게 된다. 정시 지원의 경우 합격 통지는 3월 말부터 4월 초에 걸쳐서 받게 되는데 대부분의 학교가 재정보조 마감일이 학교에 따라 2월1일부터 3월1일까지고, 조기 지원의 경우는 11월 15일인 학교들도 많다. 즉, 재정 보조 신청 마감일은 지원서 제출 마감일과 같지는 않더라도 재정 보조를 받기를 원한다면 어떤 학교든지 지원하는 모든 학교에 미리 재정 보조 신청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리고 3월 말부터 4월 초에 합격 통지서와 함께 학교에서 보내주는 재정보조 제안서(financial aid package)를 보고 등록할 학교를 결정하게 되는 것이 순서다. 또한 학자금 보조를 받기 위해서는 아주 극빈자의 가정만 신청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 재정보조 받기에는 소득이나 자산이 너무 많다고 미리 단정해 버리는 경우이다. 그러나 어떤 상황이 되었든지 재정보조 신청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 가족 수에 따라서 다르고 가정의 대학생 수 등, 지출 상황에 따라서도 달라질 수 있다. 즉 가정의 소득이 같은 10만달러라 해도 가정의 이런 저런 상황에 따라 재정 보조를 받을 수 있는 가정도 있고 그렇지 않은 가정도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팹사를 신청해야 학자금 융자의 형태로라도 보조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재정보조 신청은 반드시 하는 것이 좋다. 팹사는 매년 새로 신청하고 보고해야 한다. 입학시 CSS 프로파일을 신청해야 하는 학교였다면 학교에 따라 재학생도 다시 CSS프로파일을 내라는 학교도 있고, 신입생들만 프로파일을 요구하고 재학생은 팹사만 내면 되는 학교들도 있으므로 적절히 매년 조치를 취해야 한다. 재학생으로서 재정 보조 신청을 하는 데 있어서 또 꼭 알아두어야 할 것은 학교에서 정해 놓은 학점 이상을 받아야 신청 자격이 주어진다는 것이다. 또한 학자금 융자는 무상보조(그랜트)와는 달리 도로 상환해야 하는 보조 형태로서 학생 이름으로 융자하는 경우와 부모의 이름으로 융자하는 두 가지 경우가 있다. Federal Plus Loan이라고 불리는 학부모 융자는 부모가 상환의 책임이 있고 Staff Loan과 같이 학생 앞으로 융자를 받는 경우는 당연히 학생이 졸업 후에 갚아야 하는 것이다. 학생 융자의 경우 학생이 18세가 되지도 않은 상황인 경우에라도 부모의 보증도 없이 법적 효력이 있는 계약 관계에 들어가게 된다는 특수 상황이다. 외부에서 장학금을 받은 것이 있는데 재정보조 신청과 어떤 관계가 있냐는 질문도 자주 듣는다. 학교나 주정부, 연방 정부가 아닌 일반 기업, 단체, 은행 등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소스가 많이 있는데 그런데서 받은 장학금이 있다면 반드시 등록하게 될 대학의 재정보조 부서에 알려야 한다. 불행하게도 외부 장학금이 있으면 그 액수만큼 학생의 재정보조 액수는 줄어들게 되는 경우가 많다. 융자액이 줄어들게 될지 무상 보조액이 줄어들게 될 지는 학교의 방침에 따라 다르다. 문의: 703-576-7803 topedupia@gmail.com

2017-01-0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